본문 바로가기

행자

스님 옷 선물한 지인에게 보시 이유 들어보니 “나까지 거절하면 그가 세상 살 마음이 날까?” 사업실패로 찾아든 피폐한 그에게 손 내민 절집 지난 여름 찍었던 은적사 종효스님과 행자와 차 마시는 광경입니다. “세상은 더불어 함께 살아야 한다.” 생각은 있으나 행동으로 옮기기란 쉽지 않습니다. 살펴야 할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니어서 마음에 그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몰라서 못할 때도 있습니다. 연말이 가까워 오는 지금, 아름다운 세상을 향한 훈훈한 인심이 기다려집니다. “스님이 되겠다고 절에 찾아 온 이가 있는데, 우리 절 사정이 여의치 않아. 어디 옷 보시 할 사람 없을까?” 지난 9월, 만났던 여수 은적사 종효 스님께서 지나가는 말로 이런 부탁을 하셨습니다. 이에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고 답했습니다. 그런데 이백만원이나 되는 액수가 장난 아니.. 더보기
스님 되겠다던 행자, 유혹에 잘 견뎠을까? 돌아온 행자, 세상 유혹에 빠지지 않았을까? 안 맞으면 여기서 그만 두는 게 좋지 않을까? 모든 삶의 길은 만만치 않습니다. “당신은 스님 될 관상인데 용케 피했구만….” 주위에 이런 분, 몇 있습니다. 저도 간혹 듣는 소립니다. 삶은 어차피 주어진 일 속에서 많은 사람과 함께 어울려 살아야 하기에 최선을 다하는 거겠죠. 이로 인해 이런 믿음이 생겼습니다. “운명은 자신의 선택에 따라 변할 수 있다!” 반대로 스님 될 인상이 아닌데 스님 되려는 분도 있습니다. 이 또한 변화의 욕구이긴 합니다. 그러나 자신에게 맞지 않는 삶을 찾기를 더 권합니다. 왜냐하면, 파계 후 속세로 찾아드는 분들이 종종 있기 때문입니다. 주위에도 이런 분들이 계십니다. 이럴 때 하는 말이 있습니다. “자기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 더보기
스님, 그분 제자로 받아들일 생각이세요? ‘스님 되겠다’던 행자님에게 옷 보시한 사연 “이런 귀한 보시 기회를 준 자네가 더 고맙네!” 전남 여수 돌산의 은적사입니다. 천년고찰이지요. “스님. 드시고 싶은 거 말씀하세요.” 절집에 가기 전, 스님과 전화 통화에서 빠지지 않은 대화입니다. 정신 휴식이 필요할 때 절집에 갑니다. 절집에 가는 이유는 자연 속에서 차 마시며 나누는 대화가 차분함을 안겨주기 때문입니다. 또한 절집 기운이 좋아 마음이 따뜻해져 쌓인 화를 지그시 풀어주기 때문입니다. 자연의 기운을 받는 게 최고이니까요. 지난 7월, 여수 은적사에 갔습니다. 못 보던 스님이 밭에 줄 거름을 퍼 나르고 있었습니다. 합장으로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자급자족이 원칙인 불가에서 키우는 고추, 상추 등 먹거리가 실해야 하니 노력이 필요합니다. 주지스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