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작은 얼굴 선호하는 대세가 반영된 헤어스타일?
“앞머리를 자르던지, 이마가 나오게 핀 좀 찔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트렌드라는 헤어스타일.

학생들의 이런 헤어스타일이 유행이라지요?

앞머리는 이마를 덮고, 눈 까지 내려오는….
뒷머리는 긴 생머리, 혹은 단발머리….

요즘 유행이라는 학생들 헤어스타일에 관심이 생긴 건 영화관에서였다. 영화 상영시간을 잠시 기다리던 중, 한 여학생이 시야에 들어왔다.

작은 얼굴을 선호하는 대세가 반영된 헤어스타일?

 

“여보, 저 얘 좀 봐. 우리 딸하고 닮았지?”
“저건 닮은 게 아니고, 스타일이 비슷한 거야. 봐? 앞머리는 이마를 가리고, 뒷머리는 길고. 그러니 닮게 보이지.”

헉, 딸아이만 그런 줄 알았다. 주위를 살폈다. 학생으로 보이는 아이들은 비슷한 헤어스타일에 짧은 반바지 혹은 짧은 치마를 입고 있었다.

“어~, 비슷한 스타일이 정말 많네.”
“저게 요즘 유행하는 헤어스타일이래. 학생들 사이에 인기 짱이라나.”

영화 시간 기다리는 지루함도 달랠 겸, 아내에게 인기 짱인 이유를 물었다.

“머리가 눈까지 내려오고 귀를 덮으면 얼굴이 작아 보여 그러겠죠. 작은 얼굴을 선호하는 대세가 반영된 거 아닐까.”

TV에서 큰 바위 얼굴이 놀림 받는 세태가 학생들 사이에서 현실로 나타나는 듯했다.

“앞머리를 자르던지, 이마가 훤히 나오게 핀 좀 찔러.”

 

어른들은 천편일률적인 아이들의 헤어스타일을 어떻게 생각할까? 물어볼 필요도 없었다. 엘리베이터에서도 쉽게 들을 수 있었다.

“너를 보면 내가 더 더워. 안 그래도 더워 죽겠는데….”
“왜 그래? 내 눈에는 이쁜데.”

“이쁘긴. 앞머리를 자르던지, 아니면 이마가 훤히 나오게 핀 좀 찔러. 답답해 죽겠어.”
“엄만~, 괜히 트집이야.”

어쩜 저리, 내 아내와 딸 사이 대화와 그렇게도 판박인지…. 어른은 어른 대로, 아이는 아이 대로 보는 눈이 다른가 보다. 이에 대한 딸아이 생각,

“이마에 여드름이 많이 나, 머리카락으로 가리는 거예요.”

말이나 못하면. 그렇더라도 의문이다. 왜 한결같은 머리를 따라 할까? 젊은 청춘들, 자신만의 톡톡 튀는 개성을 살리면 좋지 않을까?

그나저나 이왕지사 한 헤어스타일 예쁘게, 긍정적으로 보는 게 스트레스 덜 받고 신간 편할 것 같다.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amanim.tistory.com BlogIcon 경빈마마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에 긴머리 소녀 세 명 있고요.
    비 오면 바로 전설의 고향집이 됩니다.

    하나같이 긴머리 ...
    머리카락과의 전쟁입니다.

    2010.08.13 08:50 신고
  2.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길에 다녀보면 비슷한 학생들이 많다지요.
    유행이란게 그런건가 봅니다.ㅎㅎ
    저도 그랬으니깐요,,^^

    2010.08.13 13:49 신고

“나 머리 자를래”…“머리 기니까 좋은데 왜?”
아내의 긴 머리 쓸어내리기 중년 남편 주책?

남자들은 대개 찰랑이는 긴 생머리를 좋아한다지요. 또 긴 생머리를 즐기는 여자들은 남자들의 시선을 받는 게 좋아, 자르고 싶어도 꾹 참는 경우가 있다고 하더군요.

남녀를 불문하고 자신의 취향이 있을 것입니다. 저는 긴 머리든, 단발머리든, 파마머리든 가리질 않았습니다. 단지,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는 것 자체가 아름답다는 생각을 가졌습니다.

그런데 최근 선호하는 헤어스타일이 생겼습니다. 이는 생활에 적응한 탓이라고 여겨집니다. 갑자기 좋아하는 스타일이 생긴 이유는 뭘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는 기른 머리를 묶었습니다.


“나 머리 자를래.”…“머리 기니까 보기 좋은데 왜?”

“당신도 머리 좀 기르지?”

두어 달 전, 커트머리였던 아내에게 지나가는 소리로 말했습니다. 이를 기억했는지 아내는 머리를 기르기 시작했습니다.

“여보. 나 머리 자를래.”

요즘 이 소리가 간혹 나오더군요. 그러려니 하고 대꾸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 소리가 부쩍 잦아졌습니다.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건 아닌지 걱정스럽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지난주에는 제법 심각한 투로 말하더군요.

“여보. 나 진짜 미용실에 가서 머리 자를래.”
“머리 기니까 보기 좋은데 왜 그래?”

“머리가 기니까 자꾸 까져 신경 쓰여요. 귀찮기도 하고.”
“알아서 하소.”

아내는 아직 그대로입니다. 남편이 원하는데 그냥 길러야겠다고 여기는 듯합니다. 대신 머리를 질끈 묶고 다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와 판박이인 딸애의 긴 머리.

아내의 긴 머리 쓸어내리기, 중년의 주책일까?
 
사실, 아내에게 긴 머리를 요청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아직까지 그 이유를 말하지 않았습니다. 어찌 보면 싱겁기도 하고, 이유 같지 않은 이유일 수도 있어섭니다.

솔직히 말하면 긴 머리를 원하는 건 부부지간 ‘운우지정’ 때문입니다. 아내를 안을 때, 짧은 머리카락은 손으로 쓸어내리다가 말거든요. 개운치 않은 기분이랄까, 그렇습니다. 그래 머리카락 쓸어내리는 일은 거의 사라졌습니다.

그러다가 아내가 긴 머리라면 머리카락을 쓸어내리는 즐거움(?)이 솔솔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불현듯 들더군요. 이 경우 아내도 남편의 다정한 손길을 더 느끼지 않을까, 란 생각이구요.

그러면서 부부간 정도 더 들지 않을까 싶네요. 그러나 아직까지 아내의 긴 머리카락을 쓸어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조만간 침실에서 시도해볼 참입니다.

이거, 중년의 주책인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chwin.net BlogIcon archmond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읽고 갑니다..

    2009.11.26 10:52 신고
  2. 지나가던사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인 이유를 전체의 이유처럼 적어놔서 조금 낚시성이 있네요.

    2009.11.26 16:47
  3. asdf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체로 긴 생머리가 더욱 여성스러워 보이는건 맞습니다.
    뽀글뽀글 짧은 파마머리는 전혀 여자 같은 느낌이 안들죠.
    남자도 아니고 여자도 아닌...**

    2009.11.26 17:45

파마, “안 풀리게 달달 말아주세요”
커트, 길게 기르던지 짧게 자르던지

11일 들렀던 미용실은 썰렁했다. 주인은 소파에 앉아, 손님이 온 줄도 모르고 잠을 청하고 있었다.

“여기 머리 깎아요?”

그제야 일어난다. 의자에 앉으니 “어떻게 잘라 드릴까요?” 묻는다. “그냥 짧게 잘라주세요.” 머리 깎는 솜씨가 제법 날렵하다. 머리만 자르기가 밋밋했는지, 그녀는 침묵을 깨고 입을 연다.

“가까이 사세요?”
“예.”

그리고 또 침묵. 머리 자르는 소리만 날 뿐이다. 동네 미용실에서 본 ‘불경기 헤어스타일 변화’에 대해 써도 좋겠다 싶다. 어색한 침묵을 깨뜨린다.

“요즘엔 공장에서 통 자재를 안 쓴대요.”

“미용실에 오는 손님들 무슨 이야기 하나요?
“경기가 어려워 걱정이단 말을 제일 많이 해요.”

“경기에 대해 뭐라 하는데요?”
“어느 아주머니는 머리하러 와서 벌이에 대해 통 말을 안하더니 그러대요. 신랑이 공단에 물건 납품하는데 너무 힘들다고. 요즘엔 공장에서 통 자재를 안 쓴대요. 미용실도 요새 힘들어요.”

공장 가동이 줄어, 자재 납품업들은 울상이라더니 역시 그러나 보다. 어려울수록 신나는 뭔가가 있어야 하는데 기분까지 덩달아 다운되니 탈이다.

“미용실은 얼마나 힘들어요?”
“30%는 빠졌어요. 3년 전에는 한 달에 250만원은 벌었는데, 올해는 200으로 줄더니 요즘은 150으로 줄었어요.”

2년 전 결혼한 그녀는 맞벌이 부부다. 아이가 어려, 벌 수 있을 때까지 벌어야 한다며 처녀 적부터 하던 미용실을 계속하고 있다.

불경기 헤어스타일, 기르던지 짧게 자르던지

“사람은 안 쓰나요?”
“쭉 혼자 했어요. 혼자 150만원을 벌어도 수도세, 전기세, 가스비하고, 재료비까지 제하면 100만원 벌어요. 이것도 어디에요. 즐겁게 일해야죠.”

즐겁게 일한다니 다행이다. 언론에선 연일 인원 감원에 대한 소식을 전하고 있다. 그래도 자영업은 잘릴 위험은 없으니 행복하다 해야겠지.

“경기가 어려울 땐, 머리 깎는 요구도 다를 것 같은데, 어때요?”
“맞아요. 경기 나쁠 때는 둘 중 하나에요. 머리를 길어 아예 자르지 않거나, 와도 짧게 잘라 달라 하죠. 아줌마들 파마는 안 풀리게 달달 말아 달라 해요. 경기가 좋으면 느슨하게 말아도 또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죠. 한 푼이라도 아껴야 하니까. 저도 그 마음 이해해요.”

한 푼이라도 아끼려고 파마를 달달 말아 달라고 한다는 소리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머리 자르는 스타일도 호경기와 불경기의 차이가 확연했다. 서민들은 죽으나 사나 아낄 수밖에 없다. 삶의 이치겠지.

미용실을 나오면서 한 마디 안할 수가 없었다.

“열심히 일해 부자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07
  • 15 72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