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들갑

시어머니를 감동시킨 아내의 선물, 무엇일까? “어머님께 전화가 왔더라고.” … 순간 긴장하고 아내가 시어머니에게 사랑받은 자기만의 비결 시어머니 이런 모습 처음 “감동하시며 감사하대” “여보, 여보. 살다보니 이런 일도 있네!” 반갑게 미소 짓는 가운데, 다소 들뜬 아내의 목소리. 살다 보면 별 일 다 있지요. 이걸 아는 아내의 호들갑에 예전 같으면 ‘무슨 일인데?’ 할 터인데, 이젠 무덤덤합니다. 그렇다고 애정이 식은 건 아닙니다. 17년이란 세월동안 부부생활에 익숙해진 탓입니다. 즉각 반응하던 직성에서 입놀림 참는 방법을 안 게지요. 그렇더라도 부부는 작은 일에도 맞장구 정도는 쳐줘야 내 편에 대한 예의요, 배려지요. 그런데 요즘 입이 점점 무거워지고 있습니다. 이걸 아는 아내가 뒷말을 알아서 풀어냅니다. “어머님께 전화가 왔더라고….” 순간 .. 더보기
사람 웃게 만드는 ‘남는 장사’란 이런 것? “부채 하실래요? 저도 남는 게 있어야죠.” 한 여름 휴가가 준 뜻하지 않은 딸의 횡재 “아빠, 이 부채 하실래요?” 전라남도학생문화회관에서 진행하는 문화체험 행사에 참여한 딸아이가 직접 만들어 가져온 부채를 내밀며 건넨 말이었습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이 예쁘더군요. 또 말린꽃과 잎을 압화 형식으로 눌러 만든 세세한 배치도 멋스러웠습니다. 게다가 손잡이 부분이 부드럽게 잡혀 끌리더군요. 세상에서 하나 뿐인 딸아이가 만든 부채 욕심나더군요. “그래. 아빠 가질 게. 고마워 딸~. 아빠가 인심 썼다. 수고비로 천원.” 딸이 만든 부채는 이렇게 제 소유가 되었습니다. 제께 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그게 아니더군요. “부채 아빠 줬잖아. 그걸 또 엄마한테 준단 말이야?” 뒤늦게 부채를 본 아내 한 마디 하더군.. 더보기
저주받은 입, “뭘 먹어도 맛있어!” 저주 받은 입타령에 무방비로 치명타 맞다 이런 여우같은 마누라와 재미도 솔찬하다? “여보, 여요. 내 입은 저주 받았나 봐!” 아내는 밥 먹다 말고 호들갑입니다. 속으로 ‘우리 마나님 또 왜 그러실까?’하면서도, ‘맞장구를 쳐줘야지…’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각시가 말하는데, 당신 왜 아무 말 없어요?’ 할 게 뻔합니다. “왜 그래. 무슨 일 있어?” “아니. 난 뭘 먹어도 너무 맛있어서.” 한동안 다이어트와 운동을 병행하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 쉬고 있는 게 편치 않나 봅니다. 그동안은 “어머 살 빠졌네. 너무 예뻐졌어요. 비결 좀 가르쳐 주세요.”란 소리에 빠져 있더니, 찔리는 구석이 있는 게 틀림없습니다. “당신 신랑이 언제 살찐다고 구박했어? 많이 드셔. 먹다 죽은 귀신은 때깔도 좋잖아.. 더보기
“누구일까?” 했던 ‘그’를 만나 보니 “누구일까?” 했던 ‘그’를 만나 보니 “효자는 무엇을 하든 믿음이 가는 법” [아버지의 자화상 28] 효자 유교에서 인간 제일의 덕목을 ‘효’라 한다지요? 공자는 “부모의 몸을 받드는 것이 아니라 정성을 다해 그 뜻을 받드는 것”을 효의 최고로 쳤다 합니다. “몸을 받드는 것은 짐승도 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우리나라 전통 가족제도에서 효자는 부모가 살아서는 물론, 사망한 뒤 삼년 동안 움막생활을 하는 특성을 보여 왔습니다. 또 부모 뜻을 거스르지 않고, 아침ㆍ저녁으로 문안 인사드리며 편안 여부를 살폈다 합니다. 효와 관련, ‘효자 끝에 불효 나고 불효 끝에 효자 난다’, ‘효자 노릇을 할래도 부모가 받아 줘야 한다’, ‘효성이 지극하면 하늘도 돕는다’, ‘효자는 앓지도 않는다’ 등 속담이 많..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