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해물라면, 싱싱한 해물 많이 넣고 끓이면 그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이 모락모락, 시원한 해물라면.

야참 생각이 나더군요. 배도 채우고 밤바람도 쐴 겸 아내와 시내로 나갔습니다.

아내는 살찔까 두려워하면서도 먹기를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음식의 유혹은 강렬하지요. 주위를 보니 해물라면을 많이 먹더군요. 주인장 얼굴을 보니 서글서글합니다. 그런데 아저씨인줄 알았더니 노총각이지 뭡니까.

노총각의 ‘해물 라면’ 비법을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비법이 따로 있나요. 정성껏 싱싱한 재료 많이 넣고 끓이면 된다.”더군요.

말로만 들을 수 있나요. 안면몰수하고 칼칼하고 시원한 해물라면 끓이기 비법을 염탐(?)하러 나섰습니다.


해물라면 맛있게 끓이기.
서글서글한 총각의 해물라면 끓이는 비법을 염탐했습니다.

시원한 해물 라면 맛있게 끓이는 비법

그럼 해물라면 맛있게 끓이는 비법을 살펴볼까요.

1. 물을 넣고 야채를 넣습니다.
물 넣고 스프부터 넣고 야채는 면발이 익을 즈음 계란과 함께 넣었는데 방법이 약간 다르더군요.

2. 양념 스프와 야채 스프를 넣습니다.
스프는 면발을 넣은 다음 넣는 사람도 있더군요. 하지만 스프를 먼저 넣어야 물이 빨리 끓는다고 합니다.

3. 물이 팔팔 끓으면 라면 사리를 넣습니다.
이것도 물이 끓기 전에 라면 사리를 넣는 사람도 있더군요. 그러면 면발이 쫄깃쫄깃하지 않다고 하네요.


 대파를 넣고 물을 끓입니다.
 물이 끓기 전 스프를 넣습니다.
 물이 끓고 난 다음 면발을 넣습니다.
 면발을 들었다 놨다 해야 쫄깃쫄깃합니다.

4. 라면이 끓으면 건져 올렸다 내렸다 몇 번 반복합니다.
면발이 찬 공기와 더운 물을 왔다 갔다 하면서 쫄깃해진다고 합니다.

5. 라면 면발을 먼저 건져냅니다.
해물을 넣기 전, 라면 건더기를 건져내야 면발이 불어 터지는 걸 막을 수 있다더군요.

6. 홍합, 조개, 굴, 새우, 오징어, 호박, 당근 등 해물과 야채를 넣고 다시 끓입니다.
시원한 국물 맛을 내는 비결이지요. 재료를 아끼지 않고 많이 넣어 맛을 낸다나요.

7. 팔팔 끓인 후 라면 사리에 해물 국물을 넣습니다.


라면 사리를 먼저 건져냅니다. 
준비한 해물을 넣습니다.
해물을 팔팔 끓인 후 면발에 붓습니다.
시원한 해물 라면이 완성되었습니다.

해물라면 맛있게 끓여 드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엡!!쒜프 !! 맛나겠어요 ㅎㅎ

    2010.03.03 20:00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양한 나비들.


[사진] 함평 세계 나비ㆍ곤충엑스포
“나비도 좋지만 미꾸라지 잡기가 최고”

계절의 여왕 5월. 가족들과 이곳저곳을 여행하며 기웃거리지만 추억에 남을만한 장소를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런 면에서 함평 세계 나비ㆍ곤충엑스포는 예외 아닐까요?

가족들과 지난 11일 나비를 매개로 친환경 이미지를 브랜드로 정착시킨 함평으로 향했습니다. 국제곤충학회가 인정한 나비ㆍ곤충산업 발전을 위한 세계 최초 엑스포는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박터널.


고속도로에서부터 홍보와 길안내가 시작됩니다. 길 안내 계기가 없는지라 덕분에 쉽게 찾아갑니다. 꽃과 나비가 즐비한 걸 보니 함평입니다. 도로표지판, 광고물, 건물 벽면, 정류장 등이 모두 나비와 곤충이 주인공입니다.

사람들이 말 그대로 버글버글합니다. 사람 틈바구니에서 살아남는 법을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입장료 어른 1만 5천원, 어린이 9천원. 비용이 아깝지 않도록 안내 팜플렛을 길잡이 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합체험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 달구지.

볼거리가 많은 곳에서는 순서와 방법을 정해야

관람 순서 안내. 갤러리 함평→친환경농업전시관→국제 곤충관→3ℓ 하우스 홍보관→남이나라 대사관→그린어메니티관→자치단체ㆍ기업홍보관→중국관→주제관→숲속의 곤충마을→황금박쥐생태관→버드하우스 작품전시관→국제나비ㆍ곤충표본관→국제화석 전시관→한국토종 민물고기 전시관→종합 체험 학습장.

둘러볼 것이 많습니다. “아이들 교육 차 간 함평에서 사람에 치여 정작 나비는 못보고 황금박쥐만 보고 왔다”고 목청 높이던 지인의 경우를 보면 무엇을 골라 봐야 할지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다행스레 안내장에는 효과적으로 알차게 즐기는 법이 적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곤충 캐릭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집을 전시한 버드하우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에와 베짜기.

첫째, 109만㎡ 규모의 엑스포장에 마련된 체험학습장의 자연 속에서 휴식과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기. 둘째, 특별히 제작된 3D 애니메이션을 보고 귀여운 곤충 캐릭터와 친해지기. 셋째, 세계유일의 친환경 엑스포에서 천연기념물과 멸종 위기 및 보호 야생 곤충을 꼭 만나기.

우리만의 즐기는 법을 정합니다. 첫째, 마음의 여유. 둘째, 친환경 동ㆍ식물 만나기. 셋째, 주제관과 3D 에니메이션 관람 및 곤충과 친하기. 넷째, 나비와 만나기. 다섯째, 체험하기 여섯째, 황금박쥐와 숲속 곤충마을 둘러보기. 일곱째, 놀이시설 즐기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끼꼬기. 아버지로서 폼 좀 잡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 속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곤충 표본관.


아이들도 나비처럼 팔을 팔랑거리고…

짜증은 금물. 먼저 심호흡으로 마음을 다스립니다. 갤러리 등 전시관에서의 줄서기와 기다림, 인파에 밀려 아이들 얼굴에는 짜증이 늘어갑니다. 곤충 및 식물과의 만남. 농작물의 재배장면, 야생화와 유실수, 장수풍뎅이, 노린재, 바이올린벌레, 송장헤엄치게, 각시물자라, 물땡땡이, 하늘소, 나뭇잎벌레 등 많은 동식물과 얼굴을 대합니다.

“야! 장수하늘소다.”
“아빠, 이것 좀 보세요.”
“얘야, 이것 좀 봐.”

하기야, 한 자리에서 수많은 곤충들을 동시에 본다는 게 어디 흔한 일입니까? 아이, 어른 구분 없이 들뜬 비명(?)들이 여기저기서 쏟아집니다. 인상 쓰던 아이들도 곤충의 세계로 빠져 들어갑니다.

나비 생태관과 국제나비관. 흔한 배추흰나비에서부터 암끝 검은 표범나비, 큰멋쟁이나비, 산제비나비, 아스파시아흰나비, 왕오색나비, 부엉이나비 등 38종 15만 마리의 생소한 나비들이 있습니다. 나비들이 팔랑거리며 날아다니고, 덩달아 아이들도 팔 날개를 팔랑거립니다.

알→애벌레→번데기→성충의 과정을 거치는 나비의 삶도 알아갑니다. 또 아이들은 450종 7000여 마리에 달하는 세계의 나비와 곤충표본을 통해 인간과 함께하는 자연의 의미를 느껴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선녀와 나뭇꾼, 박꽃이 핀 초가지붕, 물방개가 살아 숨쉬는 개천(우 위쪽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표본.

“야, 미꾸라지 발 앞에 있다”

종합체험학습장. 나비와 곤충 탁본, 천연염색, 농사, 짚공예, 민속놀이, 소달구지 체험 등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아이는 그 중 발을 물에 담고 물고기를 모으는 닥터피시 체험에 관심을 보입니다.

“하하, 아이 간지러.”
“야. 가만있어야 물고기가 도망가지 않지. 가만 있어봐.”
“얼마나 간지러운지 아세요?”
“야, 저 아저씨는 물고기가 떼로 몰려 있네.”

시간이 지나면서 아이는 물고기에게 발을 맡기는 법을 체득합니다. 사람에게 놀라 도망가던 물고기에서 발을 치료하는 물고기를 경험하며 더불어 사는 법을 배운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닥터피시 체험.

미꾸라지 잡기 체험.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단연 인기입니다. 웃통을 벗은 아이, 얼굴에 진흙물이 범벅인 아이, 미꾸라지를 밟았다며 놀라 자빠지는 아이, 잡은 물고기를 넣는 아이들을 보며 어른들도 체면을 벗고 아이가 됩니다.

“야, 미꾸라지 발 앞에 있다.”
“어디?”
“발밑에 봐. 에이 사라졌다.”

시간을 잊고 놀이에 집중합니다. 결국 어른들도 참지 못하고 미꾸라지 잡는 재미 속으로 풍덩 들어갑니다. 사람에 치인, 걷기에 치인 짜증이 함께 날아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꾸라지가 어디 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꾸라지잡기 풍경.

55억원의 순금 황금박쥐 조형물

함평에 서식하는 세계적 희귀종 황금박쥐를 테마로 한 황금박쥐생태관. 어두운 동굴 천정에 매달려 있는 황금박쥐의 모형을 관찰합니다. 하지만 55억여원이 들었다는 162kg의 순금 황금박쥐 조형물이 최대의 관심거리입니다. 충전이 다돼 사진을 놓치고 맙니다.

아이들 함평 세계 나비ㆍ곤충엑스포를 둘러보고 하는 말, “나비와 곤충도 좋지만 닥터피시와 미꾸라지 잡기가 최고였다”합니다. 엑스포 방문객과 곤충 캐릭터 등으로 많은 수익이 기대된다 합니다. 바가지는 없는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람객과 캐릭터 상품 등으로 많은 수익이 기대된다 합니다.

200만명 관람, 2천억원의 수익 기대 등의 경제적 가치산출을 떠나 인구 5만이 채 안 되는 작은 지방에서 4월 18일~6월 1일까지 생물을 주제로 45일간 행사를 하기란 쉽지 않은데 그것도 아기자기하게 애를 쓴 흔적이 너무 많아 감동적입니다.

살기 힘든 요즘 많은 지자체에 귀감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하여튼 유쾌한 추억을 남긴 하루였습니다. 좋은 부모 되기 쉽지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 곤충 엑스포 추억 남기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의 기억 속에도 아빠의 추억이 깃들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 태현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 과제 때문에 함평 나비축제 관련 사진이 필요해서 나비 표본 사진 좀 사용할게요 ㅠㅠ

    안되신다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2011.11.13 16:03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73,726
  • 5 1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