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가

갈치조림 맛처럼 그 인생 찐하게 스며들었다! 갈치조림 맛처럼 그 인생 찐하게 스며들었다! 홍가만의 매력, 손님이 쟁반 들고 서빙하기 맨 먼저 뼈 발라낸 갈치 살은 아내 몫으로! [여수맛집] 갈치조림 최고봉 - 봉산동 ‘홍가’ 폭염 특보. 열대야. 푹푹 찝니다. 낮뿐 아니라 밤에도 시달립니다. 제대로 잠 잘 수 없습니다. 이러다 진짜 사람 잡겠습니다. 시원한 소나기라도 내리면 좋으련만 감감무소식. 이런 날 움직이기 두렵습니다. 허나, 어쩌겠어요. 목구멍이 포도청. 맛있는 거 먹고 힘내야지요. 지난 일요일, 아내에게 묻습니다. “여보, 점심 먹자는데 뭐 먹고 잡은가?” “우리 갈치조림 먹을까?” 아내, ‘먹고 싶다’는 말을 ‘의견 구함’으로 묘하게 비틉니다. 선택권 없는 ‘먹자’보다 “먹을까?”가 훨씬 낫습니다. 이견 없습니다. 예약을 맡깁니다. 아내.. 더보기
양념 팍 ‘갈치조림’ 언제 먹어야 가장 맛있을까? 반백년 먹어 본 '갈치조림' 중 으뜸, 그 비결은? 거문도 갈치조림 비결은 거문도 은갈치 ‘신선도’ 황금 비율 양념, 50여년 먹은 갈치조림 중 최고 [섬에서 함께 놀자]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 ‘갈치조림’ '갈치조림' 언제 가장 맛있을까? 여행 만족도는 세 가지에서 결정됩니다. 첫째, 가고 싶은 곳이냐. 둘째, 누구와 함께 가느냐. 셋째, 먹을거리입니다. 이중 먹을거리는 여행 만족도의 50% 이상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나라는 어디든 멋스러운 풍경이다 보니, 그 지역의 특별한 먹을거리가 추억을 좌우하기 때문이지요.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여수시 삼산면 거문도는 뭐든 맛있습니다. 이유가 궁금하다고요? 첫째, 집 밖에서 먹으면 뭐든 다 맛있지요. 둘째, 섬이라 마음까지 열려 더 맛있게 느껴집니다. 셋째, 재료의 신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