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토종꿀이라 맛이 좋고 향이 진하지요.”
화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 체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생화 토종꿀 재배 현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종꿀 채취에 나섰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천 야생화 토종꿀.

지난 달 23일, 작가 이외수를 만나러 간 여행에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전남 여수에서 강원도 화천까지 긴 여행이었지만 처음 보는 장면이라 호기심을 끌기에 충분하였지요.

트럭을 타고 골짜기를 들어가 화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에서 꿀 뿐 아니라 벌집까지 떠서 직접 먹어본 꿀맛은 말 그대로 입에서 살살 녹는 꿀맛이었습니다. 벌집은 껌처럼 오래 씹히더군요.

역시 건강은 건강한 먹거리에서 나오나 봅니다. 그럼 현장으로 가 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을 칼로 분리하여 나무 상자를 들어올려야 꿀을 채취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무와 얽힌 꿀을 분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 요거 기절초풍할 맛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을 들어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 채취 후 단면.


화천 야생화 토종꿀 채취 현장 체험

토종꿀 채취 현장에선 유재준 씨는 싱글벙글하면서도 긴장된 표정을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 올해 꿀 농사 작황은 어떤 편인가요?
“지난해는 죽 쒔는데 올해는 대풍입니다. 이게 즐거움이죠.”

- 올해 꿀을 처음 채취하는 거나요?
“예. 첫 서리가 내린 후 꿀을 따는데 그제 첫 서리가 내렸거든요. 꿀을 채취할 땐 꿀이 얼마나 들었을까 궁금하고 흥분되지요. 그래서 제가 직접 채취하지 않고 옆 사람을 불렀어요. 채취하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는 것도 재밌어요.”

- 풍작과 흉작 때 마음은 어때요?
“풍작 때는 가격이 싸고, 흉작일 때는 값이 높아 일장일단이 있지요. 그러나 아무래도 풍작일 때 일하는 재미가 있지 않겠어요. 이땐 참 행복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을 채취하는 중에도 벌들은 들락거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들이 가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이 질질 흐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꿀은 벌들이 겨울철에 먹을 양을 남겨야 합니다. 이게 자연과 공생하는 지혜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먹어도 먹어도 욕심나네~!

“토종꿀이라 맛이 좋고 향이 진하지요!”

- 화천 야생화 토종꿀 자랑 좀 하세요.
“자랑할 게 뭐 있나요. 굳이 말하자면 깨끗한 공기에서, 자연 향이 그윽한 고장에서 벌들이 모은 토종꿀이라 맛이 좋고 향이 진하지요.”

- 꿀은 설탕하고 섞어 팔아 아는 사람에게 잘 사야 속이지 않는다고 하는데
“속이는 사람은 길게 갈 수가 없어요. 한번 하고 말 사람 아니면 이런 시골에서 속이겠어요? 화천은 강원도 도지사가 인증하는 ‘강원도 농수특산물 품질보증서’로 특별 관리 한답니다.”

- 화천 야생화 토종꿀은 얼마 하죠?
“1.4kg 15만원입니다. 문의는 017-374-5804로 하시면 됩니다.”

토종꿀 채취 현장에서 정신없이 집어 먹었더니 속이 데립니다. 역시 진짜배기는 진짜배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 맑고 공기 좋은 강원도 화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원도지사 품질 보증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살 녹는 화천 야생화 토종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unke1008.tistory.com BlogIcon mami5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납이 그데로 들어있는 꿀벌집들이 정말 탐이납니다..^^*
    넘 맛있겠어요..^^

    2009.11.10 16:15 신고
  2.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BlogIcon 테리우스원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안에서 감기는 맛이 일품이겠죠
    좋은 꿀 향기를 맡으면서
    즐거운 시간으로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2009.11.10 17:41
  3. Favicon of https://hongman111.tistory.com BlogIcon 홍E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작이라니 저도 기분이 좋네요.
    화천이면 여기서 가까운데^^;;
    하지만 가깝지만 그쪽으로 갈일이
    별로 없네요. 전남에서 화천까지
    고생하셨어요..^^

    2009.11.11 04:46 신고

친환경 농산물이 일반 농산물로 둔갑 ‘피해’
생산자 위한 친환경 농산물 유통센터 시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기농 토마토.


웰빙 시대를 맞아 비료 대신 천적을 이용한 친환경 유기농산물이 소비자에게 각광 받고 있다. 하지만 유기농산물을 재배하는 농부들은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대책 마련이 뒤따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달 22일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의 친환경 농산물 생산단지를 방문했다.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산너울 농원 김시화 대표가 오이와 토마토 등 하우스 농사에 뛰어든 지 이제 3년. 그는 천적을 이용해 해충들을 없애는 친환경 농업에서 삶의 재미를 느끼고 있었다.

김 대표는 “유기농 오이는 칼슘과 갈륨 등 무기질과 각종 비타민이 많아 각광받는다.”면서 게다가 “캡을 씌워 모양과 크기를 균일하게 맞추고 있다.”고 말한다. 또 “유기농으로 토마토는 당도가 높고 맛이 좋아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며 “음악까지 듣고 자라 품질이 뛰어나다.”고 자랑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반신 불구에도 유기농사를 짓고 있는 김시화 대표.

가락동, 일반 농산물이 친환경 농산물로 둔갑 ‘폭리’

하지만 김시화 대표는 판매 어려움을 호소했다. 김 대표의 친환경 농사 재배 면적은 약 1만㎡(3천여 평)에 하우스 9동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하우스 6동에서 오이를 경작하고, 토마토는 3동에서 재배하고 있다.

여기에서 1일 생산되는 물량은 오이가 하루에 50~60박스, 토마토는 300~400박스. 그렇지만 이 물량을 판매할 곳이 마땅치 않다. 홈페이지를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직거래로 판매되는 양은 고작해야 2~30% 수준.

이로 인해 “울며 겨자 먹기로 가락동 농산물 시장에 헐값을 받고 판매할 수밖에 없다.”고 분통이다. 실제로 “박스 당 1만5천원에 판매되는 유기농 오이는 가락동에서 6~7천원에 팔 수 밖에 없었고, 박스 당 2만원에 파는 유기농 토마토는 가락동에서 경매가 6~7천원 밖에 받지 못했다.”고 전한다.

가관인 것은 가락동 경매사들의 태도라고 한다. “가락동은 친환경 농산물과 일반 농산물 구분 없이 경매를 하면서도 자기네들이 소비자에게 팔 때는 친환경 농산물로 팔아 높은 이익을 얻고 있다.”고 항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료 대신 천적을 이용한 농법.

생산자와 소비자 위한 친환경 농산물 유통센터 건립 시급

이 같은 문제를 하기 위해 그는 “친환경 농산물 유통센터를 빨리 만들어 소비자와 생산자를 보호하는 정책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화천군 친환경 농업지원과 관계자는 “가락동 시장은 일반 농산물을 파는 곳이라 친환경 농산물이 대접을 못 받는 게 사실이다.”고 말한다.

정부가 나서 친환경 농사를 권유하면서도 정작 농부들의 숨통을 틔워질 판매처 확보에 대한 고민은 뒷전인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기농 오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BlogIcon pennpenn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타까운 현실이군요~
    농산물은 판로 확보가 매우 중요하지요~

    2009.11.08 07:29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49,683
  • 28 23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