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희

걱정 마 100% 자연산, 요즘 제철 ‘쎄미탕’ 이거 알아? 속풀이에 나만한 게 없다니까 [여수 맛집] 쎄미탕 - 환희 지인들과 쎄미탕을 먹었습니다. 밑반찬도 깔끔합니다. 쎄미탕입니다. 쎄미는 쑤기미라고도 합니다. 낚시에서 잡아 올린 쎄미입니다. 날개(지느러미)를 펴면 위용이 당당합니다. 요게 속풀이에도 그만입니다. 쎄미는 100% 자연산이라 걱정이 없습니다. 수염이 인상적입니다. 요즘이 제철인 쎄미탕입니다. 더보기
새싹과 꽃이 빚어내는 ‘봄의 왈츠’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그리고 봄이라니…. 여수 봉황산과 금오산에 가득한 봄의 소리 봄ㆍ여름ㆍ가을ㆍ겨울. 그리고 봄이라니…. 우리네 자연은 참 신기롭고 경이로움 그 자체입니다. 사람의 성장과정과 비슷하다고 할까. 오는 줄도 모르는 중에 왔다가 다음 계절로 치닫습니다. ‘따라라라란 딴 따라라~’ 요한 스트라우스가 작곡한 봄의 소리 왈츠의 시작부분입니다. 환희에 넘치는 봄을 연상하듯 설레임 가득하고 경쾌한 사랑스러움을 담고 있습니다. 종달새가 공중을 날아오르고 부드럽게 불어오는 봄바람은 사랑스럽고 부드러운 숨결로 벌판과 초원을 일깨우지요. 만물이 봄과 함께 생명의 빛을 더해가고 고난이 끝나고, 행복이 다가왔음을 나타냅니다. 따스한 봄 햇살은 만물에게 행복과 웃음을 안겨주지요. 이런 봄의 소리를 들으러 지난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