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어회

생선 횟감 활어 VS 선어, ‘맛’과 ‘건강 수명’ 비교 한국과 일본 간 생선회 식습관 문화 차이 세 가지 사람 수명이 긴 ‘장수나라’로 일본이 꼽히는 원인 선어회인 붉은 살 생선회입니다. 활어회인 흰 살 생선회입니다. “99ㆍ88ㆍ33” 무슨 말인지 아시겠어요? 한 번쯤 들었을 겁니다. ‘99ㆍ88ㆍ33’은 “99세까지 팔팔하게 살다가 3일 만에 간다”란 의미입니다. 이렇게 살다가 삶을 마감할 수 있다면 그건 축복이자 행운이겠지요. 이런 행운의 시작은 바로 먹거리에 있습니다. 생선회 좋아하시죠? 없어서 못 드신다고요. 그렇지만 알고 생선회를 드시면 건강에 더욱 이로울 것입니다. 그래야 자신에게 부족한 것, 혹은 섭취가 필요한 것을 골라서 먹는 재미가 있을 테니까요. 생선회는 크게 활어와 선어로 구분됩니다. 아시다시피, 활어는 살아 있는 생선을 잡아 즉석에서 .. 더보기
선어회 최고봉 민어회와 숨 막히는 맛 ‘부레’ 숙성이 맛을 결정짓는 선어회의 명가를 찾아 [맛집] 민어ㆍ삼치 - 대명선어횟집 맛은 선도와 숙성 정도에 따라 갈립니다. 활어횟집은 살아 있는 물고기를 즉석에서 잡아먹는 맛이 묘미지요. 이에 반해 선어횟집은 잡은 생선을 어느 정도 숙성시키느냐가 맛의 관건입니다. 맛은 산도와 숙성 외의 요인도 작용합니다. 그 외적 요인 중 하나가 사람입니다. 맛은 마음이 맞는 좋은 사람과 어울릴 때 빛을 발하지요. 이유는 좋은 기운을 함께 나눠 교감하기 때문이 아닐까 싶네요. 환희 웃고 있는 GS칼텍스 김기태 상무. 민어회 기본 세팅입니다. 지인들과 마주 앉았습니다. 바쁘다 보니 차일피일 미뤄졌던 지인들입니다. 음식과 장소는 제가 골랐습니다. 유독 민어가 당겨 여름철이 제철인 민어를 겨울에도 맛보기 위함이었지요. 그러다 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