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초리

'대물' 싸움판에 임하는 국회의원 자세가 압권? “정치인들부터 몸을 낮추고 겸허하게 반성해야” 유권자여, 정치인들에게 사랑의 회초리를 쳐라! ‘정신 차려 이 친구야~’ ‘대물’을 보며 김수철의 노래 가 떠올랐다. 아마 정치인을 보는 국민의 마음일 게다. 이를 반영하듯 27일 방영된 ‘대물’에서는 국가재정법개정안으로 패싸움을 벌이며 날치기 법안 통과 모습 등이 그려졌다. 이날 돌격 선봉대 오재봉(이일우 분) 의원은 싸움판에 임하는 국회의원의 원색적 자세를 선보였다. “단상 점거를 씨름부 출신인 최 의원ㆍ박 의원이 맡고, 고 의원ㆍ천 의원은 통로 봉쇄하고, 천 의원은 마지막에 뒹굴어버려라. 여자 의원들은 비명 지르고, 눈물로 카메라 앞에서 호소해라” 이런 쇼를 본 국민의 반응은 “또 싸움질이네, 쯔쯔~”하고 혀 차는 것뿐이었다. “국회의원의 직무를 양심에.. 더보기
자녀교육 위한 회초리 독일까, 약일까? “종아리가 부어올랐어요. 뭐 발라야 돼요?” “지금은 아빠랑 누나랑 꼭 안고 화해했어요!” 사춘기에 접어든 딸로 인해 마음이 복잡하다. 아들 말을 빌리자면 이렇다. “누나는 그러지 마라는데 왜 그러지. 겁이 없다니까. 저는 이해가 안 돼요.” 어쩜 이렇게 아빠 마음을 잘 헤아릴까. 딸은 하지 마라는 건 어긋나게 하려고 든다. 그렇다면 딸을 대하는 전략을 바꾸는 수밖에. 부정적인 말에서 긍정적인 언어로 바꾸려 노력 중이다. 하여, ‘하지 마라’에서 ‘해라’로 전환 중인데 쉽지 않다. 딸이 밤 10시께 집에 들어왔다. 회초리를 들었다. “종아리가 부어올랐어요. 여기 뭐 발라야 돼요?” “딸, 잘했어 잘못했어?” “….” “몇 대 맞을 거야?” “….” 대답 없는 딸에게 5대를 예고했다. 딸은 맞으면서 다시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