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원금

김연아가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뜬 이유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국민 스포츠 스타 김연아로 업그레이드 되길 그야말로 국민 여동생 김연아 신드롬이다. ‘김연아 신드롬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란 질문은 무의미하다. 왜냐면 김연아는 계속 도전 중이기 때문이다. 김연아 신드롬을 대변하는 건 광고다. 캐나다 벤쿠버 동계올림픽 중계 등을 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봐야하는 게 광고다. 다른 광고는 리모컨으로 돌리기 일쑤인데, 김연아가 나오는 광고는 그냥 보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호감 있다는 의미일 게다. 언젠가 지인에게 김연아 선수가 널리 알려지기 전, 광고 마케팅과 얽힌 이야기를 들었던 적이 있다.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어리고 무명이었던 김연아 선수를 대구의 신생 업체가 10억 원이나 들여 처음 잡았다... 더보기
주식, 30억 벌었다 담보까지 날릴 판 내가 그 때 그 말만 들었더라도… 그러나 세상은 함께 굴러가는 수레바퀴 “사회 지도층인 칠십 넘은 분이 주위 권유로 지난 해 말 5억원을 주식에 투자했다. 이로 인해 5월까지 30억을 벌었다.” 언제 그런 시절 있었나 싶은 철지난 이야기다. 건드려 봐야 가슴만 아리다. 그렇다고 지나칠 순 없다. 조지 산타야나가 했던 말처럼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들은 과거를 반복할 수밖에 없기”에. “욕심 그만 부리고 빨리 현금으로 챙겨….” 정인수(가명, 44)씨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지난 5월 지인들이 다방에 앉아 30억원을 벌었던 당사자에게 이렇게 권했다. “나이도 먹었으니 더 오르기를 기다리지 말고 돈 빼서 은행에 현금으로 넣어 둬라. 그걸로 이자만 챙기고 살아도 한 달에 천만 원씩 써도 다 못 쓰고 죽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