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임신한 각시가 차 두고 버스 타고 다녀?”
부부싸움 칼로 물 베기라고? 천만의 말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이리 자주 싸우지?"



“그 집 부부는 왜 그렇게 싸워요. 질리지도 않아요?”

호프를 시켜 놓고 기다리던 일행에게 뒤늦게 들어온 부부가 생뚱맞은 소리를 하더군요. ‘그게 무슨 소리냐?’란 멍 때리는 표정으로 쳐다봤더니, “아니에요”하고 변명하대요.

“우리 부부도 남들처럼 ‘왜 그렇게들 싸워’란 소리 한 번 해보고 싶어서요. 우린 픽 하면 싸우거든요.”

결혼 3년 차 후배의 애교 섞인 농담에 웃음을 터트리고 말았습니다. 부부 싸움도 사랑이 있어야 하는 법. 사랑이 없으면 싸울 일도 없지요. 아니, 예외도 있습니다. ㅋㅋ~.

“그 집은 무슨 일로 싸우는데?”
“술 먹고 늦게 온다, 집안 일 안 도와준다, 뭐 이런 사소한 거지요.”

“신혼 때야 티격태격 해야 맛이지. 그게 바로 사랑 놀음이야. 부럽다 부러워.”
“그러지 마세요. 옆에서 어지간히 싸워라 난리라니까요.”


“임신한 각시가 차 두고 기어이 버스타고 다녀야겠어?”

저희 부부도 만만찮았습니다. 다른 사람 느끼기에 말입니다. 신혼 초 이야깁니다.

“어젠 왜 늦었어?”
“늦는다고 말했잖아.”
“기다리는 각시 생각해서 빨리빨리 와야지….”

이럴 땐, 차 뒷자리에 탄 후배들이 쥐죽은 듯 조용했습니다. 저흰 대화였는데 후배 눈엔 싸움으로 비쳤나 봅니다. 그러다 언제 그랬냐는 듯 희희낙락. 후배들 ‘뭐, 이런 이상한 부부가 다 있어?’란 눈으로 보더군요. 그럴 만 했습니다. 간혹 싸우기도 했지요.

“임신한 각시가 차 두고 기어이 버스타고 다녀야겠어?”
“버스 탈 수도 있지, 왜 그래.”

아내는 임신 말기 만삭인 몸으로 버스 타고 다닌 걸 지금까지 잘근잘근 씹어댑니다. 고생시킨 앙금(?)이 아직까지 남아 있는 게지요. 요즘요? 글쎄요. 아내 말에 따르면 많이 달라졌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부싸움 비법 따로 있나요?

부부싸움이 칼로 물 베기라고? 장난 아닙니다!

결혼 10년을 넘어가니 자연스레 부부싸움 할까? 말까? 방법이 터득 되더군요. 요걸, 결혼 3년 차 신출내기 부부에게 공짜로 전수시키면 되겠어요? “부부싸움 최고의 비법을 듣고 싶거든 호프 쏴라”했더니 “콜”하며 달랑 받더군요. 신났지요.

“당신 요즘 많이 변했어.”
“뭐가 어떻게 변했는데?”

“예전에는 내가 뭐라 하면 자기가 더 큰소리던데 요즘엔 입을 딱 닫더라. 왜 입을 닫는데. 당신 부부싸움 피하는 도사 된 거야?”
“붙어봐야 좋은 일 없잖아. 괜히 긁어 부스럼이지. 말로는 내가 당신 못 당하잖아.”

이게, 이게 부부싸움 안하는 비법인 셈입니다. 부부지간 서로 잘났다고 싸워봤자 ‘누워서 침 뱄기’거든요. 예전에는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고 했지만 지금은 장난 아닙니다. 천만의 말씀, 만만의 콩떡이란 소립니다. 상처 받아 좋을 일 없습니다.

부부싸움은 당장 잘잘못을 가리기보다, 흥분이 가라앉고 난 다음에 차분히 대화하는 게 최선입니다. 그러면 서로 인정할 건 인정하고, 반성할 건 반성하게 되지요. 주위를 둘러봐도 금슬 좋은 부부는 대개 이렇게 부부싸움을 미루더군요.

이 보다 더 좋은 비법 있나요? 있으면 댓글 남겨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부싸움의 비법이 인상적입니다.
    저도 배워야 겠어요^^; 침묵은 금이다...

    2010.08.04 09:35 신고

자기 통장과 도장 갖고 예금 인출 못한다?
“은행 통장 막아 놓은 비법 좀 알려주세요.”


“내 통장에 있는 돈을 내 마음대로 꺼내지 못하다니 황당하지 않나요?”

오랜만에 지인들과 한담을 나누던 중, 한 맞벌이 부부 아내의 하소연이 있었습니다. 느닷없는 이야기라 사건의 자초지종을 들어야 했습니다.

그녀는 집안일을 하다가 장애 아동을 돌보는 일에 나선지 10여년이 넘은 50대 여성이었습니다. 돈 빌려달라는 절친한 친구의 요청에, 은행에 돈 찾으러 갔는데 예금 인출이 되지 않더랍니다. 하여, 은행 창구에서 따졌답니다.

“왜 통장에 들어 있는 예금이 인출되지 않나요?”
“그 통장은 남편 동의가 필요한 통장입니다.”

창구 직원 답변이 어이없더랍니다. 언성을 높여 따졌답니다.

“내 명의 통장이고, 내 도장으로 돈을 찾을 수 없다니 그게 말이 되나요?”
“남편 동의 없이 예금을 찾을 수 없도록 조치된 통장입니다.”

처음 듣는 말이라 기가 꽉 막히더랍니다. 그녀는 흥분하며 말을 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행 통장 막아 놓은 비법 좀 알려주세요.”

“맞벌이를 하다 보니 녹초가 된 몸으로 집안일을 챙길 수가 없어 모든 돈 관리를 시간 여유가 있는 남편에게 맡겼다. 그런데 남편이 은행에서 자기 동의 없이는 예금인출이 안되도록 조치한 것이었다. 이게 말이 되느냐?”

수년 간 은행에서 예금인출 한 적이 없어 이를 몰랐답니다. 그녀의 남편은 국내외 출장이 잦았는데, 어떻게 아내가 은행 일까지 챙기지 않아도 될 만큼 외조를 했는지 대단한 생각이 들더군요. 그 남편에게 물었습니다.

“형님, 은행 통장 막아 놓은 비법 좀 알려주세요.”
“무슨 소리야. 내 아내가 뭐라고 해?”

“형님 동의 없이는 돈을 못 찾도록 막아놨다고 핏대 세우던데요.”
“난 그런 적 없어.”

그녀의 남편은 완전 오리발이었습니다. 하기야 이런 배짱 없다면 통장을 막지도 않았을 겁니다. 다만 한 가지 아쉬웠던 건, 이렇게 간을 키울(?) 수 있었던 비결을 듣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어찌됐건, 제가 그의 아내였더라도 황당했을 것입니다. 그나저나 여윳돈이 많아 통장이라도 막고 살아 봤으면 싶네요. 하하~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