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젊은 층 외면”과 “건강은 스스로 지켜야”
여수시의회 美 쇠고기 판매중단 성명 발표




미국산 쇠고기 판매가 주춤하다. 판매 재개 직후 관심을 끓었던 미국산 쇠고기는 2주 이후 판매량이 주는 추세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11월 27일부터 이달 26일까지 이마트ㆍ홈플러스ㆍ롯데마트 등 대형 마트 3사의 미국산 쇠고기 판매량은 1276.1t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마트 570t, 홈플러스 460.6t, 롯데마트 245.5t 등으로 나타났다.

이를 반영하듯 농수산물유통공사 등에 따르면 미국산 쇠고기의 시장점유율이 낮아졌다. 지난달 우리나라는 호주산과 미국산을 포함해 모두 1만9262t, 8839만달러를 수입했다. 이 중 미국산 쇠고기는 6210t, 3615만 달러가 수입돼 전달 대비 물량은 20.1%, 금액은 19.5% 줄었다.

그렇다면 싼 가격 등을 이유로 판매 부진에 시달리던 유통업계가 내심 “육류 판매의 터닝 포인트”로 삼을 정도였던 미국산 쇠고기 판매가 부진한 원인은 무엇일까?


식습관 개선-“쇠고기 먹는 횟수 줄여 한우를 먹는다.”

여수 촛불시민모임의 김순정(43) 씨는 “촛불 정국을 통해 광우병 잠재 위험이 알려졌기 때문이다.”면서 “미국산 쇠고기를 사가는 사람들 주 연령이 50대에 한정돼, 젊은 층의 외면을 받은 것도 한 원인이다.”고 진단했다.

이를 반영하듯 결혼 3년차인 한 주부는 “값이 아무리 싸다 하지만 자식을 광우병 위험에 노출시킬 수가 없어 미국산 쇠고기 구경만 할뿐 구입은 꺼린다.”며 “정부가 아무리 안전을 강조해도 소비자가 위험을 안 이상 건강은 스스로 지킬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주부는 또 “그동안 호주산을 주로 사먹었는데 미국산 쇠고기 판매 이후 호주산을 먹는 것도 꺼려진다.”면서 “대신 쇠고기 먹는 횟수 줄여 한우를 먹는다.”며 식습관 변화를 전했다.

이에 발맞춰 여수시의회가 미국산 쇠고기 판매중단 성명을 발표해 눈길을 끈다. 지난 23일 여수시의회는 “여수 이마트와 롯데마트에서 지난달 27일부터 미국산 쇠고기 판매를 재개했다.”며 미국산 쇠고기 판매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채택했다.


여수시의회 “학교급식 사용 우려"로 판매 중단 촉구

여수시의회는 성명서에서 “지역에 입점한 이마트와 롯데마트가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미국산 쇠고기를 판매하는 것은 소비자의 건강과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다.”며 이는 “돈 없는 서민들을 광우병의 위험으로 몰고 가는 횡포로 밖에 볼 수 없다.”면서 미국산 쇠고기 판매 중단을 요구했다.

특히 “대형마트의 미국산 쇠고기 판매는 축산농가에 고통과 시련을 줄 뿐이며, 미국산 쇠고기를 한우로 속여 팔아 폭리를 취하고, 최근 심각하게 우려 했던 학교급식에 미국 쇠고기가 사용되는 것에 우려와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한다.”고 비난했다.

여수시의회는 “소비자에게 안전한 먹을거리를 공급해야 할 책임이 있는 대형 유통마트는 미국산 쇠고기 판매에만 열 올리며 제 잇속만 챙기는 상술에 대해 시민에게 정중히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 같은 지방의회의 공식적 미국산 쇠고기 판매 반대 성명서 채택은 타 지방의회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한편, 여수 지역시민단체들로 구성된 민생민주시민회의는 지난 17일부터 대형마트 앞에서 미국산 쇠고기 판매 중단 촉구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7일부터 10일간 이마트 앞 1인 시위 전개
이후 이마트에 이어 롯데마트까지 확대 예정


이마트 여수점의 미국산 쇠고기 판매 매장.

대형 유통점의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판매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가 시작됐다.

10여 개 단체로 구성된 민생민주 여수시민회의(이하 민생민주회의)는 오늘(17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이마트 여수점 앞에서 1인 시위에 돌입했다.

민생민주회의는 “대형 유통점들이 국민 건강은 아랑곳 않고, 제 잇속만 차리겠다며 미국산 쇠고기를 판매하고 있다.”면서 “미국산 쇠고기는 광우병 위험에 대하여 전혀 검증되지 않았다”며 판매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30개월 미만의 뇌ㆍ척수ㆍ등뼈 등 인간 광우병을 유발하는 단백질인 ‘변종 프리온’이 들어있을 가능성이 높은데도 유럽이나 일본에서 광우병 위험물질로 지정된 부위들이 모두 수입이 허용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형 유통점들이 미국산 쇠고기 판매를 강행하는 것은 국민의 검역권과 건강권을 포기한 이명박 정부와 공동정범이 되는 것”이라 주장하며 “1차로 10일간 이마트 여수점 앞에서 1인 시위를 전개할 계획”임을 밝혔다.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 판매 중단 1인 시위.

“이마트 여수점 집회신고로 1인 시위 밖에 할 수 없어” 분통

민생민주회의는 또 “1인 시위가 끝나면 2차로 이마트에 이어 롯데마트까지 확대할 예정이다.”“안전이 담보되지 않은 미국산 쇠고기를 사먹지 말 것”을 주문했다.

첫날 1인 시위에 나선 김태성 여수시민협 사무국장은 “미국산 쇠고기 판매에 따른 시민단체의 반발을 우려해 의도적으로 이마트 여수점이 한 달 동안 집회 신고를 내 부득이 하게 1인 시위를 할 수밖에 없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1인 시위를 지켜보던 한 시민은 “고생 많으십니다.”고 반겼다. 또 다른 시민은 “진짜로 이마트에서 미국산 쇠고기를 파나요?”라 되물으며 “판매 중단에 힘을 보태는 방법”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마트 여수점 관계자가 1인 시위를 지켜보고 있다.


이마트 여수점, 1인 시위 부담 ‘NO’…고객 불편 ‘우려’

이와 관련, 이마트 여수점 김명선 영업팀장은 “시민단체의 판매중단 1인 시위 자체는 부담스럽지 않지만, 고객들이 불편할까봐 우려된다.”“본사에서 판매를 지시한 사항이라 팔 수 밖에 없다.”고 말해 판매 중단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지난 3일 미국산 쇠고기 판매를 하루 중단한 것에 대해 “그때는 (여수촛불시민모임의 항의방문 시 중단을 요청해) 점장이 하루 중단을 결정한 것이다.”면서 “이후 초장기 보다 미국산 쇠고기 판매량이 줄었다.”고 답했다.

한편, 이마트 여수점에서 판매된 미국산 쇠고기 양은 1일 20㎏으로 총 400㎏이 판매되었고, 40대 후반들이 주로 사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고량은 냉동육 600㎏, 냉장육 60㎏ 등 총 660㎏인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62
  • 2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