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중은 MC몽에게 사형을 선고하다
여론재판은 관습에 따른 애국심 발로

 

 

조상들은 큰 잘못을 저지른 자를 ‘덕석몰이’로 다스렸다. 사회규범을 바로잡는 효과로 이만한 게 없었다.

덕석몰이는 지금으로 치면 ‘여론몰이’ 혹은 여론재판으로 봐도 무방할 것이다.

연예인은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자란다. 반면, 국민은 연예인의 역동성을 보며 꿈을 키운다.

MC몽이 1박 2일을 통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역동적인 캐릭터를 바탕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1심에서 ‘고의 발치’ 부분은 무죄가 선고됐다. 그렇지만 여론은 싸늘하기만 하다. 아니 더욱 악화됐다.

무슨 이유일까?

 

무죄에 대한 반발은 사회에 대한 경종

대중은 법의 판결 여부를 떠나 병역 기피에 대해 이미 심증으로 사형 선고를 내린 상태였다. 이와 유사한 사례를 직접 보거나 자주 들어 익히 알고 있어서다. 
 
대중은 우리 사회에서 고의적 병역 기피가 사라지길 바란다. 떳떳하게 의무를 다하며 편법이 아닌 당당하게 사랑받는 스타를 원한다. 그렇지만 법은 대중의 뜻과는 거리가 있다. 

이로 인해 여론 재판이란 사회 관습이 개입한다. 관습은 법처럼 실형을 선고하진 않는다. 그렇지만 그들은 비난과 싸늘한 시선 속에 대중에게 잊혀간다. 그래선지 관습은 그 어떤 형벌보다도 비교 우위에 있다.

이 같은 관습에 따른 대중의 반발은 부도덕한 사회 지도층에 대한 경종으로도 읽힌다. 또한 어긋난 사회 질서에 대한 항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의는 살아 있다’ 기대감이 무너진 탓
사회를 바로잡기 위한 ‘시대 희망 찾기’

 

 

 

현빈, 차인표 등이 국민에게 사랑받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그건 병역의 의무를 회피하지 않고 스스로 나섰다는 점일 게다.

반면, 군대를 회피한 연예인들은 가차 없이 대중에게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왜 그럴까?

MC몽이 군대를 피하기 위한 고의발치 부분에 대해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다. 하지만 입영 연기 혐의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이 선고됐다.

어찌 보면 MC몽의 집행유예는 이미 예감되었다고 할 수 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 관행 때문. 그런데도 대중들이 MC몽의 1심 선고에 발끈하는 가장 큰 원인은 뭘까?

 

MC몽 ‘군 회피’ 무죄, 발끈하는 이유 세 가

 

한마디로 ‘정의는 살아 있다’에 대한 기대감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고의발치 무죄에 대해 사회가 발끈하는 원초적인 이유는 크게 세 가지로 볼 수 있다.

첫째, ‘유전무죄’ 관행
언제부터인가 ‘유전무죄 무전유죄’ 나쁜 관행이 사회의 한 모습으로 자리 잡았다. MC몽에 대한 대중의 비난은 나쁜 관행을 깨기 어려운 현실에 대한 실망감으로 보인다. 유전무죄 관행은 우리가 여전히 버려야 할 고질병인 셈이다.

둘째, 군대 회피에 대한 괘씸죄
싫든 좋던 대한민국 남자라면 누구나 가야하는 군대. 이런 군대를 회피한 사람은 한 때 ‘신의 아들’ 등으로 불렸다. 하지만 국민의 신성한 의무를 회피한 이들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다. 잘못된 힘을 빌려 빠지기 때문이다.

셋째, 공인의 이중적 태도
연예인은 대중에게 사랑받기를 바라면서, 그 사랑을 나눌 줄 모른다면 사랑받을 자격이 없다는 것이다. 때문에 대중을 기만하는 이중적 태도를 보여 온 MC몽을 강하게 비난하는 것이다.

현빈이 국민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공인이 해야 할 바를 스스로 알고 실천함에 있었다. 이로 보면 대중들이 MC몽의 군 회피 무죄에 대해 발끈하는 것은 잘못된 사회를 바로잡기 위한 ‘시대 희망 찾기’ 일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62
  • 2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